본문 바로가기

보온병이 필요할 때

Lounge 2021. 11. 15

엄마의 시절부터 지금까지 꾸준히 필요했던 보온병.

추운 겨울 따뜻한 물을 보온병 뚜껑에 따라 호호 불어가며 마시던 기억은

누구에게나 있는 보온병의 추억이다.

엄마가 싸준 보온병은 나의 따뜻함을 위함이었고

내가 엄마가 되어 준비했던 보온병은 내 아기의 분유를 탈 따뜻한 물을

준비하기 위함이었다.

이렇게 보온병은 아주 오랫동안 우리 곁에서 사용되고 있다.

지금, 그 보온병이 더 필요할 때다.






마망컵 보온병은 기존의 보온병 보다 보온력은 더 오래가면서 무게는 더 가벼워졌다.

용량이 늘어났는데도 강력해진 이중 진공 방식으로 따뜻함이 더 오래간다.

한 손으로는 뚜껑을 컵으로 잡고 따를 수 있도록 한 손으로 열기 쉬운 원터치 방식이라 더욱 편리하다. 물을 따르고도 입수구에 물이 고이지 않아 더 좋다.

물론, 보온병 그대로 마시기도 더 좋다.



  마망컵 보온병이 따뜻함을 지켜주는 또 다른 이유는

마음까지 편안해지는 자연에서 온 컬러이기 때문이다.

모래의 부드러움을 간직한 샌드스톤 베이지 컬러와,

바다의 넓고 맑은 빛과 톤을 닮은 오션 베이 블루 컬러를 담았기 때문이다.

안정적인 톤의 컬러 덕분에 매일 봐도, 매일 사용해도 부담이 없다.  







따뜻한 물은 특히나 공복에 좋다. 

활성 산소로 인한 영향력을 제거해 여러 가지 질병으로부터 보호해 주는 보호막을 마련해 주는 힘을 가졌다.

따뜻한 물은 평소에도 자주 마시면 건강에 도움이 된다. 신진대사를 촉진하여 몸 안의 독소를 제거하여 정화할 뿐만 아니라 신체의 지방 조직을 파괴해 준다. 또한 혈액 순환을 촉진하여 신경계를 건강하게 유지해 준다.

따뜻한 물을 마셔야 하는 이유가 너무나 많다.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기 위해서도,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도,

따뜻한 물을 더 자주 마셔보자.

우리에겐 엄마의 마음 같은 마망컵 보온병이 있으니까.


wing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