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락앤락, 반려동물 사료 신선하게 보관하는 ‘진공사료통’ 출시

제품 2021. 08. 12


락앤락, 반려동물 사료 신선하게 보관하는 ‘진공사료통’ 출시

- 히트상품 진공쌀통의 기술력이 그대로 적용돼 사료 신선도 유지 및 영양소 보존
- 먼지, 벌레, 부패 등을 방지해 반려동물에게 안전한 먹거리 제공

글로벌 생활용품 기업 ㈜락앤락(대표 김성훈)이 반려동물의 건강과 직결되는 사료를 신선하고 안전하게 보관하는 ‘진공사료통’을 출시했다.

신제품 ‘진공사료통’은 지난해 출시돼 큰 인기를 끌었던 진공쌀통의 기술력을 그대로 적용한 소형가전으로, 사료를 상온에 방치하면서 발생했던 벌레나 먼지 섞임 등의 문제를 해소해 반려동물에게 보다 건강한 먹거리를 제공할 수 있다.

락앤락 진공사료통은 내부압력을 자동으로 감지, 진공상태를 유지하는 ‘스마트 락 시스템(Smart Lock System)’ 기술이 적용됐다. 

내부 공기를 빼내 진공상태를 만들고, 압력이 낮아지면 10~20킬로파스칼(kpa)의 진공상태를 유지해 반려동물의 사료를 365일 신선하게 보관해준다. 덕분에 영양소 파괴도 최소화하고, 쾌적하게 보관할 수 있다.

사용법도 간편하다. 원터치 진공 버튼으로 진공을 작동시킨 후 뚜껑을 3초간 누르면 최적의 진공상태를 만들 수 있다. 진공 작동 상황은 LED 상태 표시등으로 충전, 진공, 진공해제, 공기유입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내부는 3개의 파티션으로 나눠 다른 종류의 사료나 간식을 구분해 보관할 수 있다. 

바디는 불투명한 재질로 직사광선을 막아줘 사료가 건조되는 것을 방지하고, 투명창과 눈금 표시선이 있어 보관 중인 사료의 양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사료통은 뚜껑과 분리해 물 세척할 수 있다.

또한 깔끔한 화이트 색상의 모던한 디자인도 돋보인다. 집안 어디에나 배치해도 인테리어와 조화롭게 어우러지고, 마그네틱 충전 방식으로 1회 완충 시 최대 30일 동안 무선으로 쓸 수 있다. 바닥에는 논슬립 패드를 부착해 미끄러짐을 방지했다.

락앤락 소형가전 개발팀 정재원 팀장은 “반려동물을 양육하는 인구가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지만, 반려동물의 건강과 직결되는 사료 보관을 간과하는 경우가 많다”며, “소중한 반려동물의 건강관리를 위해 진공사료통으로 올바르게 사료를 보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락앤락 ‘진공사료통’은 공식 자사몰인 락앤락몰과 이마트 트레이더스에서 구매할 수 있다.

한편 락앤락은 지난 4월 물병 하나로 보호자와 반려견이 필요한 물을 모두 챙길 수 있는 ‘같이 마시 개 물병’을 출시한 바 있다. 물을 담는 물병과 반려견 전용 실리콘 그릇으로 구성됐고, 실리콘 그릇은 물병 하단에 부착해 휴대하는 형태로 반려견과 같이 산책하거나 여행할 때 유용한 제품이다. 


wingbanner